Korean-American tenor Seiyoung Kim is a second year Apprentice Singer at Santa Fe Opera.

        During the 2018-2019 season, Mr. Kim made his debut at Wolf Trap Opera singing Brighella in Ariadne auf Naxos. At Wolf Trap, Mr. Kim was also selected to sing in a public masterclass with Lawrence Brownlee. In addition, Mr. Kim participated in Santa Fe Opera’s initial workshop of M. Butterfly in New York City. At New England Conservatory, Mr. Kim sang the role of Rinuccio in Gianni Schicchi and the role of Basilio in Le Nozze di Figaro, and covered the title role in Candide. Mr. Kim was also seen in NEC’s Liederabend series and in the Perkin Opera Scenes Program as Don Ramiro from La Cenerentola and as Tonio from La fille du régiment, and sang in a public masterclass with Gregory Kunde in historic Jordan Hall. 

            In the 2017-2018 season, Mr. Kim was a member of Santa Fe Opera’s prestigious Apprentice Program, where he covered the roles of Tanzmeister and Brighella in Ariadne auf Naxos. At NEC, Mr. Kim sang the role of Tamino in Die Zauberflöte and the role of Jimmy O’Keefe in Musto's Later the Same Evening. Mr. Kim also sang in a masterclass with Lawrence Brownlee, sang the role of Niobe in the workshop of White Snake Projects’ Permadeath, and was chosen as a soloist for NEC’s 150th Anniversary Gala Performance in Jordan Hall.

            In past seasons, Mr. Kim sang the role of Fileno in Haydn’s La fedeltà premiata, performed in the scenes programs as Fritz from L’amico Fritz and as Lurcanio from Ariodante, and covered Mercurio in Cavalli’s La Calisto and Erster Geharnischter in Die Zauberflöte at The Juilliard School. As a passionate recitalist, Mr. Kim was heard in Juilliard’s Liederabend series singing lieder selections of Beethoven, Schubert, and Wolf. Mr. Kim was also the 2017 fellow at the Berlin Opera Academy where he sang the roles of Tanzmeister and Brighella in Ariadne auf Naxos. In the summer of 2015, he was chosen to participate in Houston Grand Opera’s Young Artists’ Vocal Academy.

         

          At the age of 17, Mr. Kim was invited by the Korean Government to sing the Korean national anthem at the national ceremony of the 4343rd Anniversary of the National Foundation, which was broadcast all over Korea. Mr. Kim was a concerto competition winner at Seoul Arts High School, where he made his concert debut at the Seoul Arts Center’s Concert Hall under Maestro Nanse Gum in 2011. That year, he also performed as a soloist with the Prime Philharmonic Orchestra and was awarded 1st prizes from the Korea Voice (Lee Dae-Woong) Competition, the Sungjeong Competition, the Suri Music Concours, the Ewha and Kyunghyang Music Concours, and the Korea Herald Music competition. His education in Korea was supported by the Woongjin Foundation and the Sungjung Foundation. Childhood roles, beginning with his first operatic appearance as one of the children in La Boheme at the age of 5, include the roles of Commissionario in La traviata, Zwei Knabe in Die Zauberflöte, Kurt in The Sound of Music, and Young Scrooge in The Christmas Carol. In addition, as a chorus member, Mr. Kim has performed in numerous operas and concerts, including La Boheme, Andrea Chénier, Youngjo Lee’s Tcheo Yong, Le nozze di Figaro, Poulenc’s Les mamelles de Tirésias, Janacek’s Katya Kabanova, Madama Butterfly, Candide, and Doctor Atomic. Mr. Kim is an alumnus of Seoul Arts High School, The Juilliard School, and New England Conservatory. 

            ‘세계 오페라 무대를 빛내는 한국의 젊은 성악가 75인’ (월간객석, 2020년 6월호)으로 선정된 테너 김세영은 서울예술고등학교를 졸업 후 서울대학교 입학, 1학년 재학 중 도미하여 줄리어드 음악원(The Juilliard School)에서 학사를 졸업하였고, 뉴잉글랜드 음악원(New England Conservatory)에서 석사를 수석으로 졸업하였다.

           만 8세의 나이에 베르디의 오페라 ‘라 트라비아타’의 메신져 역할로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 데뷔를 한 그는 그 이후 아역객원으로 계속 활동하였고, 대표작으로는 서울예술단의 크리스마스 캐롤, 소용돌이, 시집가는 날, 신시뮤지컬컴패니의 사운드 오브 뮤직, 한양대학교와 대전 예술의 전당에서의 마술피리 등이 있다. 

           서울예술고등학교 재학시절 이화경향콩쿠르 1위, 성정음악콩쿠르 1위 및 예송음악상, 수리음악콩쿠르 1위, 코리아헤럴드콩쿠르 1위, 한국성악(이대웅)콩쿠르 1위를 수상하였고, 지휘자 금난새에게 서울예술고등학교 49회 정기연주회 협연자로 발탁되어 그의 지휘로 예술의 전당 콘서트홀 데뷔를 성황리에 마쳤다. 또한 제 4343회 개천절 경축식 애국가 선창자로 초청되어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애국가 선창을 하였으며, 수리음악콩쿠르 우승자로서 군포문화예술회관에서 프라임필하모닉과 협연하였다. 

           줄리어드 재학 시에 줄리어드 정기오페라 La fedelta premiatà에서 주역인 Fileno역을 맡았고, 줄리어드와 영국의 로열 아카데미 합작으로 이루어진 미국/유럽 바흐 연주투어에 발탁되어 뉴욕의 Alice Tully Hall, 보스톤 Jordan Hall, 독일 라이프치히 Thomaskirche, 런던 Duke's Hall에서 스즈키 마사키의 지휘로 공연을 하였으며, Schubert, Wolf, Beethoven의 가곡으로 두번의 Liederabend 연주 시리즈에 참여하였다. 또한 L'amico Fritz의 Fritz역과 Ariodante의 Lurcanio의 역으로 Scenes Program을 공연하였고, 정기오페라 La Calisto에서 Mercurio역을 커버하며 수 많은 교내외 연주와 공연을 하였다. 

          뉴잉글랜드음악원 재학 중에는 정기오페라 Die Zauberflöte(마술피리)에서 Tamino역, Gianni Schicchi(쟌니 스끼끼)에서 Rinuccio역, Later the Same Evening에서 Jimmy역, Le nozze di Figaro(피가로의 결혼)에서 Basilio역으로 주조역 데뷔를 성황리에 마쳤다. 또 다른 정기오페라 Candide(캔디드)에서 Candide역할을 커버하였고, Liszt의 가곡들로 Liederabend시리즈를 연주하였으며, 오페라 La fille de régiment(연대의 아가씨)의 Tonio역과 La Cenerentola(신데렐라)의 Ramiro역으로 Scenes Program을 공연하였다. 뉴잉글랜드음악원 개교 150주년 기념음악회에 재학생 대표 협연자로 선정되어 미국의 역사적인 콘서트홀 Jordan Hall에서 협연하였고, 

세계적인 테너 로렌스 브라운리(Lawrence Brownlee)와 그레고리 쿤데(Gregory Kunde)의 관객 초청 마스터 클래스에 발탁되어 노래하였다.  

        2015년 Houston Grand Opera의 Young Artists’ Vocal Academy에 발탁된 것을 시작으로 2017년에는 Berlin Opera Academy의 영아티스트로 오페라 Ariadne auf Naxos(낙소스섬의 아리아드네)의 Tanzmeister와 Brighella역으로 독일 베를린 데뷔를 하였고, 2018년에는 Santa Fe Opera의 최연소 그리고 유일한 동양인 영아티스트로 선정되어 오페라 나비부인(Madama Butterfly), 캔디드(Candide), 닥터 아토믹(Doctor Atomic), 낙소스섬의 아리아드네(Ariadne auf Naxos)에 출연하였다. 2019년에는 Wolf Trap Opera의 영아티스트로 발탁되어 오페라 낙소스섬의 아리아드네(Ariadne auf Naxos), 스페인의 시간(L’heure espagnole)에 출연하였고 또 영아티스트 대표로 테너 로렌스 브라운리의 마스터클래스에 참여하였다. 2020년 Santa Fe Opera에서 2년차 영아티스트를 지낼 예정이다.

        서울예술고등학교 재학 중 웅진재단 예술영재 장학생으로 선정되어 지속적인 장학금과 멘토링 수혜를 받았고, 서울대학교 재학 중에는 실기우수자로서 서울대학교 총동창회 이수범 특지를 수혜받았다. 줄리어드에서는 Juilliard Voice Scholarship, Philho Higley Scholarship, Wilson Memorial Scholarship의 장학금을 수혜받았으며, 뉴잉글랜드음악원에서는 Douglas Smith Scholarship for Voice, Dean's Scholarship, Tan Family Grant의 수혜자였다.

        음악의 긍정적인 힘을 굳게 믿는 테너 김세영은 줄리어드 재학 시절 뉴욕시티 근방의 50여개 병원과 요양시설에 정식파견되는 연주자 Gluck Fellow로 2년간 선정되어 활동하였으며, 현재 코로나 바이러스로 공연계가 멈춘 이 때, 음악으로 사회에 힘이 되고자 하는 목적을 가지고 '프로젝트 쉼표'를 기획하여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젊은 음악인들과 함께 대한민국 최초로 성악과 오케스트라가 함께하는 언택트 합주로 음악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 Seiyoung Kim